Prana Chai Story

세계 곳곳의 스페셜티 카페들에서 만날수 있는 그윽한 향기에 마음까지 취하는 프라나차이티.

전 세계의 미식트렌드를 이끄는 식도락 도시로 알여져 있는 호주 멜버른에 카페와 레스토랑 현장에서 다년간 업종 경험을 쌓았던 빈센트 콘티 (Vincent Conti)와 마리오 미니칠리 (Mario Minichili)는 호주를 떠나 전 세계를 4년반가량 여행 중, 네팔에 산을 오르며 정통 마살라 차를 발견하였고 여행중에 많은 영감과 공통된 생각을 머리와 가슴속에서 구체화하기 시작했어요.

여행 후 멜버른으로 돌아 왔을 때 그들은 차이(Chai) 에 대한 비교적 낮은 인지도와 낮은 수준의 인스턴트가 대부분이던 호주 시장을 마주하게 되었어요. 그 당시 차이는 가루나 시럽으로 제품화 되어있는 것이 일반적이였고 밀크폼이 올라간 미국식 차이라떼가 대부분이였어요.

그 두 친구는 외식 산업과 스페셜티 커피숍의 성장을 보고 여행에서 얻은 영감과 어릴적 경험을 적용하고 싶어 호주 빅토리아주 세인트 킬다 (St.Kilda)라는 지역에서 카페의 문을 엽니다.

당시 호주에서 제공되고 있는 차이의 품질과 서빙 방식에 실망을 한 두 친구는 더 건강하고 더 맛있고 차이제조법을 개발하기 시작했답니다. 두 친구는 오랜 시행착오와 수천번의 테이스팅 후 오리지날 레시피을 완성하고, 그것이 프라나 차이 밀크티로 알려지게 되었어요.

카페의 성공에 이어 더 좋은 서비스와 차별화된 제품에 도전을 시작하였고 코레이 겐셀 (Koray Gencel) 라는 다른 한명의  비지니스 파트너가 팀에 합류함으로 프라나 차이는 탄생합니다!

 

제3의 물결 - 스페셜티 카페 

전세계 카페산업에서의 호주 멜버른의 위치는 굉장한 힘과 영향력을 보유하고 있어요. 유럽과 미국등 커피선진국 현지의 트렌드 세터 들은 호주 출신의 바리스타가 많았고 제3의 물결 이라고도 불리우는 품질 우선의 고집과 색다른 경험위주의 카페문화를 선도 하였답니다.

그 문화에는 단지 좋은 커피 만으로 제한되지 않고 디자인, 공간, 서비스, 커뮤니티, 경험등의 세심한 부분 또 차이티 와 같은 독창적이고 다른 제품의 제공이라는 많은 요소들이 복합적인 것입니다. 이러한 움직임은 지금 현재 프라나차이가 이미 몇년전부터 호주, 일본, 미국, 영국, 유럽, 싱가포르 등 전세계 40개국 이상의 나라에 스페셜티 카페에서 매일 사랑받고 있는 브랜드로 급부상한 이유라고 볼수 있죠.

소셜미디어의 시대라 해도 과언이 아닌 오늘날의 지식 습득이 손쉬운 시대에 살고 있고 교육받은 오늘날의 구매자 들은 제품의 품질과 제품의 역사등 자신들이 구매하고 소비하는 제품이 어디에서 어떻게 왔는지 궁금해 합니다. 구매자는 하나하나의 모든 경험 또한 고품질 이기를 바랍니다. 고객의 경험을 위해 사소한 것들 하나까지도 귀기울여 만들어 지고 제공되어졌음은 곧 스페셜티카페의 모든 경험이라고 말할수 있어요

 

프라나 차이 이름의 뜻과 유래 

프라나는 앞으로 forth라는 뜻의 'Pra'와 숨쉬다의 breathe, 움직이다 move, 살다 live의 뜻인 ‘an'에서 유래한 생명호흡, 생명에너지라는 뜻으로 사용되는 산스크리트어 (인도유럽어족 인도이란어파 인도아리아어군에 속하는 대다수 인도 언어들의 조상) 입니다.

인도 철학에서는 인체 내부에 있는 생명력과 동의어로 사용된다. 중국 철학에서 말하는 (氣)와 동의어라 볼 수 있습니다. 

차이 (Chai)는 차(tea)라는 뜻이에요. 그러므로 ‘차이 티(Chai tea)’라는 말은 사실 ‘차 차’라는 뜻이 되는 셈이죠. 

인도에서는 ‘차이’라는 말은 모든 차를 다 아우르는 말이에요. 우리가 차이라고 알고 있는, 향기롭고 몸 깊은 곳과 마음까지 따뜻하게 해주는 밀크티와 비슷한 음료는 마살라 차(masala chai)입니다. 마살라는 인도 요리에서 여러 향신료를 섞은 것을 가리킵니다. 그러니 마살라 차이를 영어로 직역하면 스파이스드 티(spiced tea)가 되죠. 마살라 차이가 외국으로 전파되면서, ‘마살라’는 생략되고 그냥 차이라고 불리는 것이 흔하게 되었어요.

 

 

 

프라나차이에서 블랜딩되는 고퀄리티 차이는 재료 본연의 풍미가 깊고 풍성해요. 맛도 향도 발산하는 자연의 내음을 만끽하세요. 호주내에서는 품질에 대한 자부심을 가지고 마음을 움직일수 있는 차를 선사하기 위해 지금까지도 매일 손수 정성을 가득하게 담아내고 있습니다.  

처음 블랜드가 탄생한 10여년전과 같이 오늘날에도 창립자 빈센트, 코레이, 마리오와 제조팀이 호주 멜버른에서 매일 신선한 재료로 인공 재료가 전혀 들어 있지 않은 천연 성분으로 사랑을 가득 담아 만들어 집니다.

느긋하게 향긋한 차이 한잔의 여유를 가지는 시간은 일상의 중요한 쉼표가 되어줍니다.